코스톨라니, 2020년의 우리들에게 ③ - PUNPUN

코스톨라니, 2020년의 우리들에게 ③

오로지 차가운 이성에만 의지하여 투자에 임할 것

1906년에 태어나 1999년 생을 마감하기까지 약 80년 동안 증권가에서 가장 존경받는 투자가였던 앙드레 코스톨라니. 그의 생애 마지막 저서 <돈, 뜨겁게 사랑하고 차갑게 다루어라>를 읽은 후 필연적으로 하나의 가정을 떠올리게 된다. 그가 여전히 살아있다면? 이 세상을 어떻게 볼까? 혹은 현재를 살아가는 투자가들에게 어떤 말을 하고 싶을까?

다음 번 지상 방문을 기대하고 있겠습니다~ 즐거웠다는~

*코스톨라니의 가상 칼럼은 그의 저서 <돈, 뜨겁게사랑하고차갑게다루어라>를 기반으로 재구성한 것입니다. 칼럼은 본 회를 포함해 3회에 걸쳐 연재됩니다.

<코스톨라니, 2020년의 우리들에게 ①>편 보러 가기

<코스톨라니, 2020년의 우리들에게 ②>편 보러 가기

“하락”을 탔다고 해서 세상이 망한 것은 아니야

동학개미운동에 동참한 여러분 중에, 이번 기회로 투자를 처음 시작한 분들이 많은 것으로 압니다. 아마도 누군가로부터 정보를 들었거나 혹은 여론의 영향으로 말이지요. 마침 우량주를 매수한 분들이 계시다면 좋은 기회로 투자의 첫발을 내딛은 셈이죠. 자, 그렇다면 이제 누구보다 큰 차익을 남기는 것이 다음 목표가 될 것입니다.

그분들께 묻고 싶습니다. 좋은 가격으로 매수한 우량주를 언제 팔지 생각해 보셨습니까? 살 때에도 누군가의 이야기를 듣고 샀을 테니 언제 팔지 결정할 때에도 누군가의 이야기에 귀를 기울이실 건가요?

함께 생각해봅시다. 팬데믹이 언제 끝날지 알 수는 없기에 주식 가치는 지금보다 더 하락을 할 수도 있습니다. 물론 이 어려운 시기를 지나면 시장이 다시 상승운동을 시작하겠죠. 하지만 강세장이 진행되는 동안에도 사이사이에 종종 하락을 경험하게 될 겁니다. 처음 투자를 시작한 분들이라면 하락을 겪게 될 때마다 패닉에 이를지도 모릅니다. 손해를 봤다는 생각에 일이 손에 안 잡히게 될 수도 있고 말이죠.  

“하락”의 순간에 들어왔다면 당황을 하기보다는 먼저 상황을 검토해보시기 바랍니다. 잠깐 지나가는 흐름인지 아닌지를 이성적으로 따져보아야 합니다. 어떻게 검토해야 하냐고요? 지금이 어떤 때인지를 봐야 하지요. 정치, 경제, 금융 정책, 정권 교체 등 주요한 변수가 없는지 체크를 하고 돈의 흐름에 영향을 미칠 것 같은 요소가 눈에 띈다면 얼른 결정을 내려야 합니다.

투자가들에겐 꼭 필요한 “마음의 고요”

이성적인 판단과 감(感)만이 매도와 매수의 적절한 타이밍을 맞출 수가 있습니다. 여러분들이 눈을 떼지 않고 들여다보는 작고 네모난 세상에선 이런저런 얘기가 난무할 겁니다. 하지만 그들 모두가 자신의 돈을 위해 달리고 있는 사람이라는 것을 잊지 마세요. 그 말 속에 어떤 의도가 숨어있는지는 아무도 모를 일입니다. 그들 모두의 의도를 파악하기 위해 에너지를 쏟을 필요는 없으며 그저 여러분의 판단을 흐리는 여론에서 되도록 멀어지려 하면 됩니다.

그게 쉽지 않다고요? 사람 마음이 마음대로 되는 게 아니라고요? 그렇다면 이런 방법도 있습니다. 괜찮은 우량주를 샀다면 수면제를 사 먹고 몇 해 동안 푹 자 두세요. 이런 저런 얘기에 마음이 오락가락 하지 않도록 말입니다.   

남은 생을 지금보다 더 수월하게 보내고 싶은 분들이 많을 겁니다. 제 책 <돈, 뜨겁게 사랑하고 차갑게 다루어라>를 보시면 상당히 도움이 될 거라 생각합니다. 어떤 도움을 받을 수 있냐고요? 당연히 돈을 보는 방법에 대해서이지요. 제가 유명해진 이유가 뭐 때문이겠습니까. 허허허허.

시리즈 마침.


앙드레 코스톨라니

가리 출신의 유대인으로 1906년 부다페스트에서 태어났다. 18세부터 증권투자를 시작했으며 93세로 사망하기까지 “실패하지 않는 전문가”로서 증권계에 명성을 떨쳤다. <돈, 뜨겁게 사랑하고 차갑게 다루어라>는 그의 13번째 책이자 생애 마지막 저작이 되었다. 약 70여년 간 경험을 통해 축적된, 그의 실패하지 않는 전략과 원칙은 그가 남긴 저작을 통해서 현재에도 많은 투자가들에게 영감을 주고 있다.

보시는 바와 같이 말이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