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해 부자 계획에 필요한 4가지 인사이트 - PUNPUN

새해 부자 계획에 필요한 4가지 인사이트

새해에 부자 되고 싶은 사람 필독 💰

작년 초, 모든 증권사의 애널리스트들은 이야기했습니다. 2020년 대한민국의 증시는 잘 될 거라고. 미·중 무역 분쟁이 조금씩 가라앉고, 반도체 사이클이 다시 호황에 접어들고, 5G 관련 주가 증시를 함께 이끌어 줄 거라고. 그리고 증시는 2500까지 오를 거라고 말이죠. 근데 웬걸요? ‘진격의 코스피’는 2500을 뚫고 2700을 훌쩍 넘어 지금은 2900선을 넘나들고 있어요.

그.러.나😢백신이 등장해도 코로나는 여전하고 경기는 얼어붙어 있습니다. 게다가 연일 고점을 넘는 주식 시장과 부동산 시장을 보면 놀랍기도 하면서 위화감이 들기도 하는데요. 전문가들은 실물 시장과 자산 시장의 괴리가 이렇게까지 벌어진 적이 없다고 입을 모아 말합니다. 이 놀라운 일들은 어떻게 발생하는 것일까요? 과거를 통해 미래를 배운다고 하죠? 2020년 그 롤러코스터 같던 시장을 되돌아보고 밝아 온 2021년 금융 전망을 점쳐보겠습니다!

POINT 1. 
코로나 앞에 선 ‘연준’의 선택 

뉴스에서 ‘유동성이 차고 넘친다’는 표현이 자주 눈에 띕니다. 한 마디로 시중에 돈이 많다는 얘기죠. 돈이 흔해지면 물건 값은 오를 가능성이 큽니다. 물건의 개수가 10개일 때! 사람들이 가진 돈의 총량이 1,000원일 때와 2,000원 일 때 물건의 값이 달라지기 때문이죠(물건을 ‘자산’이라고 읽어보세요). 그렇다면 전 세계에 풀리는 돈의 양을 무엇으로 추정할 수 있을까요? 바로 미국 연방준비제도(이하 연준)의 대차대조표를 통해서 알 수 있습니다. 아래의 그래프를 볼까요.

연준이 보유한 자산의 양을 보여주는 그래프예요. 3월을 기점으로 엄청난 상승곡선을 그리고 있네요. 연준의 자산이 늘었다는 건 그 자산을 사들이기 위해 그만큼 시중에 돈을 쑥쑥 풀었다는 뜻입니다. 참고로 전 세계 통화량의 60%가 달러화고 각국의 통화는 달러화의 유통량에 비례해 증가하거나 감소하곤 해요. 즉, 달러화의 유통량을 보면 전 세계 통화량을 대충 가늠할 수 있다는 거죠.

코로나로 인해 실물 경기 침체인 상황에서 소득이 감소한 가계와 기업들이 대출로라도 버티도록 하기 위해서 이렇게 돈을 풀 수밖에 없었던 것입니다. 그러니 유례없는 유동성이 계속 이슈였던 거고요. 시중에 4조 달러가 있다가 7조 달러가 풀렸으니, 4달러 하던 햄버거가 7달러가 되어도 이상할 게 없는 상황이라는 거죠.

POINT 2.
제로 금리가 쏘아 올린 머니무브

잠시 행복한 상상을 해 볼까요. 재산이 1 조 정도 있다고 쳐요! 예전에는 정기예금(혹은 채권)에만 넣어두면 1%라도 이자가 생겼는데 이제는 이자가 없다고 합니다. 자산을 늘리는 게 목표라면 굳이 그 돈을 넣어둘 필요가 없죠. 그런데 주식을 보니 배당금이 3%라네요? 예금에서 돈을 빼서 주식을 사고 싶은 게 당연하죠. 금리가 낮아지며 갑자기 자산 시장에서 주식이란 자산 군의 매력이 부각된 게 바로 이런 이유예요.

지난 3월에 연준은 기준 금리를 제로 수준으로 낮추고 우리나라도 0.5% 수준으로 금리를 내렸어요. 새롭게 채권에 투자해야 할 이유는 사라지고 대신 모두가 주식을 바라보는 상황이 만들어졌죠. 몇 년 동안 30조를 넘지 못하던 증시예탁금(주식에 투자하기 위해 증권계좌에 들어 있는 돈)이 2020년 하반기 들어 60조를 넘은 채 유지된다는 건, 그만큼 자산 시장에서 새삼 주식이 주목받고 있다는 의미입니다.

POINT 3. 
실물 경제가 나빠도 자산 시장은 좋을 수 있다?

흔히 실물 시장과 자산 시장은 서로의 연관성에 초점을 맞춥니다. 경기가 이렇게 안 좋은데 어떻게 주가가 오르고 집값이 오를 수 있느냐고 하지만 간과해서 안 되는 것이 한 가지 있거든요. 실물 시장과 자산 시장은 충분히 따로 놀 수 있다는 것! 어쩌면 실물 시장이 안 좋기 때문에 오히려 자산 시장은 더 좋아지기도 한다는 뜻이에요. 때로는 그 두 시장의 관계가 시중의 유동성을 사이에 두고 제로섬 게임을 벌입니다. 투자자에게는 일종의 대체재로 작동하는 거죠.

실물 시장과 자산 시장은 아래 그림처럼 나눠져  있습니다. 우리에게 1 조가 있다는 상상을 다시 한번 해보면서~ 경기가 좋다면 그 돈으로 새로운 사업을 벌일지 모릅니다. 수익을 낼 수 있을 테니까요. 경기가 좋다면 소비를 할지도 모르죠. 앞으로도 돈을 많이 벌 수 있다고 생각하니까요. 

실물 시장이 얼어붙은 상황에서는? 굴려야 할 돈이 있다면 그 돈은 자연스레 자산 시장으로 흐릅니다. 그게 부동산이든, 주식이든! 돈이 어디로든 흘러갈 수밖에 없다면 당연히 조금이라도 수익이 생기는 쪽으로 흘러가게 됩니다. 

코스피가 2500을 뚫고 2900을 향한 건 시중에 풀린 돈이 많아서 다른 자산에 묶여 있던 돈들이 주식 시장으로 흘러왔다는 방증입니다. 예금 금리는 바닥이고 부동산은 각종 규제로 막혀 있죠. 게다가 전 세계에서 코로나 시국에 이 정도라도 선방한 나라는 몇 없으니 외국인들도 한국 증시를 눈여겨볼 수밖에요. 코스피 2900이 그냥 벌어진 일은 아니라는 소리!

POINT 4.
2021년도 ‘유동성’을 지켜보세요.

개별 투자 종목들이야 각각의 실적이나 산업의 흐름을 따라갈 수밖에 없습니다. 하지만 2020년을 좌우한 게 ‘유동성’이라면 이 큰 전제에서 눈을 뗄 수는 없어요. 결국 올해도 미국 연준이 금리를 올릴지 내릴지, 추가로 돈을 풀지 중요하게 지켜봐야 하는 거죠. 아래 그림처럼 욕조 위에 종이배가 떠 있고, 물의 수위가 자산의 가격이라고 가정해볼게요. 연준에서 이 욕조에 달러라는 물을 들이부어요. 종이배는 가만히 있어도 수위가 오를 수 있겠죠.

결론은 2021년 투자 계획에 있어서 시중에 돈이 얼마나 풍족한가를 계속 체크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거예요. 국내 주식만 놓고 보면 정부의 재정정책(긴금재난지원금처럼 시중에 돈을 푸는)이나 증시예탁금이 참고 지표가 될 수 있습니다. 글로벌하게는 연준의 정책 방향을, 국내 증시에서는 증시예탁금을 꾸준히 살펴보는 것을 잊지 마세요! 오늘 짚어드린 포인트가 다가오는 2021년 투자 계획에 도움이 되길 바랍니다.

매주 월요일 배달되는 유익한 이야기,
푼푼레터 구독하기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약관에 동의합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