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 2018 - PUNPUN

장마철 자동차 침수, 피할 수 없다면 보상받아요!

장마철에 차량 침수 피해를 당해도 너무 슬퍼하진 마세요!

장마철 가장 큰 피해는 차량 침수

매해 여름이 되면 장마로 인한 피해가 상당합니다. 좁은 지역에 집중해서 쏟아지는 ‘국지성 집중호우’가 더 빈번해질 가능성이 높아지는 것 역시 문제입니다. 그만큼 일기예보와 실시간 날씨 확인이 중요해졌죠. 자칫하면 갑자기 퍼붓는 무서운 비에 고립되거나 다치는 등 손해를 입을 수 있으니까요.

최근 10년의 기상청 통계를 보면 태풍과 집중호우로 연평균 15명이 목숨을 잃었고 3,116억 원의 재산피해가 발생했습니다. 이 중 차량 침수 피해 규모는 연평균 270억 원으로 규모가 가장 큽니다. 장마철에 자동차가 침수되더라도 제대로 보상받을 수 있다면 피해액이 줄어들지 않을까요? 물론 차량 침수 피해를 당하지 않는 것이 가장 좋겠지만요.

침수된 자동차, 보상받을 수 있을까?

지금까지는 손해보험회사에서 천재지변으로 인한 피해를 보험 담보로 두지 않았습니다. 그러나 2003년 엄청난 피해를 준 태풍 매미 이후, 자동차보험 약관에 변화가 생겼습니다. 자동차보험에서 자기차량손해보험에 가입하면 장마철 태풍, 홍수 등으로 침수 피해를 당하거나 차량이 망가졌을 경우에 보상을 받을 수 있습니다. 침수로 수리가 불가능해 다른 차량을 구입해야 할 경우, 보험회사를 통해 ‘전부 손해 증명서’를 발급받으면 취득세를 감면받을 수 있게 된 것이죠.

차량 침수 보상의 기준

침수 차량으로 보상받을 수 있는 기준은 아래와 같습니다.
①흐르거나 고인 물 ②역류하는 물 ③범람하는 물 ④해수에 차량이 빠지거나 잠기는 경우
자동차 바퀴 등 작은 부품이라도 침수로 인해 파손된 것 중, 위 4가지 기준에 해당한다면 모두 보상받을 수 있습니다. (보상 후 1년간 보험료 할인 유예)

침수 차량의 보험료를 측정할 때는 차주의 과실 여부가 중요합니다. 일반적으로 자연재해가 원인인 경우에는 보험료 할증이 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불법 주차를 했거나, 언론에서 침수 피해 예상 지역이라고 안내한 곳에 주차하는 등 피보험자에 의한 피해에 대해서는 보상은 가능하나 할증이 붙는 경우가 있으니 주의해야 합니다. 차량 내부와 트렁크에 있던 물건은 보상 범위에서 제외됩니다. 창문이나 썬루프를 열어둔 채 입은 피해 역시 제외!

장마철 자동차 침수는 아무리 주의하고 예방한다 해도 그것만으로 피하기는 어려운 게 사실입니다. 아무리 해도 피할 수 없다면? 똑 부러지게 보상이라도 받아야겠죠!

매주 월요일 배달되는 유익한 이야기,
푼푼레터 구독하기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약관에 동의합니다.

관련 기사

야구장 파울볼 사고 피해, 보험금 청구할 수 있나요?

파울볼을 잡는 것이 위험천만한 상황이라는 거 아시나요?

이번 2019 프로야구 시즌도 열기가 뜨겁습니다. 야구팬이라면 야구장에서 한 번쯤 파울볼을 잡아보려 하거나, 잡아본 분도 있을 텐데요. 잊지 못할 추억이 되겠지만 그저 좋은 경험인 것만은 아닙니다. ‘파울볼 잡으려다 사람 잡는다’는 말이 있을 정도로 위험천만한 상황이기 때문이죠.

파울볼에 맞았다면?

프로야구 관중의 안전사고 중 파울볼과 관련한 사고의 비율이 상당히 높다는 거 아시나요? 타구 강도에 따라 다르겠지만 파울볼의 속도는 보통 시속 50~100km입니다. 치명적으로 다칠 수 있는 속도죠.

실제로 2013년 어느 여대생은 파울볼에 눈을 맞아 영구장애를 입었고, 2014년에는 한 관중이 파울볼에 머리를 맞아 두개골 골절 및 뇌출혈 진단을 받아 10시간이 넘는 수술을 해야 했습니다.

파울볼 사고 피해, 구단이 보상할 의무는 없다면?

파울볼에 맞아 다치는 경우에 보험 혜택을 받을 수 있을까요? 법적으로는 모든 파울볼 사고에 대한 것을 구단이 보상할 의무는 없습니다. 2004년 미국 보스턴 주 법원은 파울볼에 다친 관중의 소송에서 구단이 보상할 의무가 없다는 판결을 내린 사례도 있죠.

또 다른 법원 판례에서도 파울볼 사고 책임이 사고를 당한 사람에게 있다고 판결한 바 있습니다. 파울볼이 넘어올 수 있다는 것을 충분히 예상할 수 있고 그 위험성을 스스로 감수했으며, 끝까지 공을 주시하지 않은 책임이 크기 때문에 선수와 구단에게 책임을 물을 수 없다는 것이지요.

건강한 야구 문화 함께 만들기

법적인 책임과 의무는 없지만, 국내 프로야구 구단은 모두 배상책임보험과 파울볼 특약 등 보험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준비하고 있습니다. 단, 구단마다 보험처리 기준이 조금씩 다르죠. 예를 들어 SK와이번스는 구단 내규에 따라 1,000만 원까지 도의적 책임을 지겠다고 밝혔습니다.

파울볼로 발생한 안전사고는 관중, 선수, 구단 모두에게 힘든 일입니다. 열정적으로 응원하는 것도 좋지만 안전하게 응원하며 즐기는 것이 가장 중요하지 않을까요? 올해부터는 직관 전 구단에서 마련한 안전 수칙을 꼭 확인하세요!

매주 월요일 배달되는 유익한 이야기,
푼푼레터 구독하기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약관에 동의합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