펀드사전 ③ : 투자 자산과 펀드의 종류 - PUNPUN

펀드사전 ③ : 투자 자산과 펀드의 종류

펀드의 성격을 결정짓는 것은 무엇?

펀드사전 ③ : 투자 자산과 펀드의 종류 - 푼푼(PUNPUN)

펀드를 투자할 때의 예상 수익과 손실은 결국 아래 2가지에 의해 좌우된다고 했다.
1) ‘펀드’의 구조
2) 그 ‘펀드’ 안에 담긴 자산의 속성

펀드의 성격을 결정하는 자산 분류

수수료 등 펀드의 구조를 알아보기 전에 우선 펀드의 성격을 규정 짓는 자산의 분류부터 정리해보려고 한다. 아무래도 우리가 펀드를 처음 가입하려고 할 때 마주하는 장면은 이런 것들이니까.

펀드사전 ③ : 투자 자산과 펀드의 종류 - 푼푼(PUNPUN)

엄청 복잡해 보인다. 그래도 쫄지 말자. 사실 펀드 이름도 보기만 해도 현기증이 난다. 그래도 쫄지 말자.   

  • OOO글로벌인프라증권자투자신탁

저 정도는 양반이다. 더 보다 보면 뒤에 무슨 코드 네임처럼 알파벳도 붙는다.

  • XXXX아시아그레이트컨슈머증권투자신탁1호 UH(재간접형)-C_PE

펀드의 작명 규칙에 대해서 따로 한 번쯤 정리하겠지만, 저렇게 복잡하다고 해서 긴장할 필요 없다. 결국 펀드의 성격을 규정하는 건 아래 3가지인데, 저 복잡한 펀드명들은 그걸 담고 있을 뿐이다.

다시 한 번 말하지만, 펀드도 상품이다. 어렵다고 생각하지 말고 옷을 산다고 생각해보자.

  • 펀드가 담는 자산의 유형은 옷의 종류라고 생각하자. 상의, 하의, 아우터, 이너웨어 등등. 그렇다. 각각의 카테고리에 따른 특성이 있고 그 쓰임이 다를 뿐이다.
  • 지역은 브랜드라고 생각하면 좋다. 같은 상의라도 브랜드마다 다르듯 같은 자산이라도 지역에 따라 조금씩 성격의 차이가 있기 때문이다.
  • 전략은 일종의 패션 스타일링이라고 볼 수 있을 것이다.

펀드에는 무엇이 담겨 있을까?  

오늘 알아볼 것은 그 중에서도 자산의 종류. 펀드는 일종의 바구니라고 했다. 결국 그 안에 담게 되는 자산은 크게 4개로 나눌 수 있다. 바로 주식, 채권, 부동산, 상품(원자재)이다. 주식과 채권은 가장 전통적인 투자 자산이고, 부동산과 상품은 일종의 대체자산으로 분류할 수 있다.

전통자산 : 주식형 vs 채권형

펀드 상품을 볼 때 가장 많이 마주치게 되는 것이 주식형, 채권형, 혼합형(주식혼합형, 채권혼합형)이라는 단어다. 말 그대로 펀드 안에 담겨 있는 자산의 종류가 주식이나 채권, 혹은 그 둘이 섞여 있다는 뜻이다. 주식과 채권이 담겨 있는 비중에 따라 명칭이 나뉜다.

펀드 재산의 60% 기준으로 그 이상을 주식(또는 주식관련파생상품)에 투자하면 주식형, 채권(또는 채권관련파생상품)에 투자하면 채권형이다. 혼합형의 경우 주식이(또는 주식관련파생상품)이 50%이상이면 주식혼합형, 그 미만이면 채권혼합형이라고 부른다.

주식의 편입 비중이 클수록 기대수익률이 높지만 그만큼 고위험 상품이다. 

대체자산 : 부동산형 & 원자재(커머디티)형

대체자산이란 기존의 전통적인 자산인 주식 및 채권과 상관관계가 낮은 자산을 말한다. 한 마디로 주식 채권의 변동성과 따로 움직이는 자산에 투자함으로써 수익률의 변동성을 완화시키기 위한 자산이다. 가장 대표적인 것이 부동산이나 금, 광물, 원유, 농산물 등 원자재(커머디티) 등의 실물 자산이다.

부동산형 펀드는 펀드 재산의 50% 이상을 부동산에 직접 투자하거나 혹은 부동산과 관련된 자산에 투자한다. 펀드 상품명에서 가장 흔히 볼 수 있는 것은 리츠(REITS)만 골라 투자하는 리츠형 펀드다. (부동산 관련 펀드가 궁금하다면 ①‘이란성 쌍둥이’ 부동산펀드&리츠리츠라면 가능한 건물주의 꿈)

원자재형 펀드이 경우 일종의 테마 펀드 형태로 많이 판매된다. 특정 원자재를 비롯해서 그 원자재와 관련된 기업의 주식이나 채권, 그리고 파생상품까지 포함하여 특정 원자재의 가격 변동에 따라 수익률이 결정되는 경우가 많다. 가장 많이 출시된 것은 경제 위기가 닥치면 가격이 상승하는 금의 가격을 추종하는 금 관련 펀드들이다.

다음 기사에서는 각각의 자산 유형들이 지닌 특징들을 조금씩 더 깊이 있게 다뤄보고자 한다.

매주 월요일 배달되는 유익한 이야기,
푼푼레터 구독하기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약관에 동의합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