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권 가격과 금리가 반대로 움직이는 이유

금리 하락이 채권의 ‘상대적 가치 하락’을 유도하기 때문!

채권도 부동산, 주식처럼 금리의 영향을 받는다. 금리가 올라가면(↑) 채권 가격은 내려가고(↓), 금리가 내려가면(↓) 채권 가격은 올라간다(↑). 즉 금리와 채권 가격은 반비례한다. 그런데 뭔가 이상하다. 금리가 높아지면, 이자율도 올라 채권 가격이 높아져야 하는 게 맞지 않을까?

표면금리 vs 시장금리

신문 기사를 읽다 보면 ‘채권금리’라는 말이 자주 나온다. 그냥 ‘금리’라 표현할 때도 많다. 문맥상 ‘표면금리’ 또는 ‘시장금리’를 뜻하는 데 둘은 전혀 다른 개념이다. 금리와 채권 가격이 왜 반대로 움직이는지는 표면금리와 시장금리의 차이를 아는 것에서 시작한다.

표면금리는 채권 만기 시점까지 변하지 않는 금리다. 쉽게 말해, 채권 증서에 적힌 이자율이다. 이 이자율은 채권 발행과 동시에 고정된다. 과거엔 채권 이자를 받으려면 증서에서 이표(Coupon)를 뜯어내 발행 기관에 제출해야 했다. 그래서 표면금리는 ‘이표금리’ 혹은 ‘발행금리’라고도 한다.

시장금리는 채권의 종류별로 시장에서 책정되는 금리다. 대내외 경제 상황에 따라 수시로 변한다. 중앙은행의 기준금리 조정, 경기 변동, 물가 등의 영향을 받는다. 시장금리는 채권 거래 가격에 영향을 끼쳐 채권 수익률을 결정한다.

금리 하락 = 채권의 상대적 가치 하락

왜 시장금리가 오르면 채권 가격은 떨어질까? 간단하다. 상대적 손실이 발생했기 때문이다.

1년 만기에 표면금리가 5%인 액면가(원금) 1억 원짜리 국채(이하 ‘A채권’)가 있다고 하자. 정부는 총 10억 원어치를 발행했다가 생각만큼 팔리지 않자 내일부터 표면금리를 6% 올린 채권(이하 ‘B채권’)을 발행하기로 한다. 오늘 A채권 1억 원어치를 산 베짱이 대리는 억울하다. 내일 샀다면 1%의 추가 이자 수익을 기대할 수 있었기 때문이다.

B채권의 표면금리가 1% 올랐다는 것은 시장에서 A채권의 가치, 즉 A채권의 시장금리가 1% 떨어졌다는 말과 같다. 앞으로는 A채권보다 B채권을 찾는 사람이 많아질 테니 인기가 떨어진 A채권은 시장금리의 하락분인 1%만큼 내려간 가격에 거래될 것이다. 즉, 시장금리는 채권 가격과 항상 반비례한다.

반면, 표면금리는 채권 가격과 비례한다. 채권 발행과 함께 고정되기 때문이다. 시장금리와 잔존만기(만기까지 남은 기간), 액면가가 동일하면서 표면금리가 4%인 채권과 5%인 채권 중 어떤 게 더 비싼 값에 팔릴까? 당연히 4% 채권보다 1%p 높은 이자 수익을 보장하는 5% 채권이 비싼 가격에 팔릴 것이다. 물론 실제로는 금리와 액면가 변화가 이렇게 똑 떨어지진 않는다. 실제 금리와 채권 가격은 소수점으로 움직이면서 책정 과정도 꽤 복잡하기 때문. 표면금리와 시장금리의 이해를 돕기 위해 단순화해 설명했음을 알린다.

아래는 표면금리, 시장금리와 채권 가격의 상관관계를 그래프로 정리한 것이다.

‘표면금리 – 시장금리’ 값 클수록 수익률은 ↑

표면금리, 시장금리와 함께 유심히 살펴봐야 하는 게 채권 수익률이다. 채권 수익률은 투자자가 만기 때 실제 손에 쥐게 되는 금액(원금+이자)을 현재 채권 매입가와 비교해 퍼센트(%)로 환산한 것이다. 이 수익률은 표면금리와 시장금리의 차이가 클수록 높아진다.

예를 들어보자. 금리와 채권의 반비례 관계에 따라 시장금리가 높을수록 채권 가격은 내려간다. 액면가 1억 원에 표면금리 1%인 채권(연이표채 기준)의 경우, 시장금리가 15%라면 이 채권은 8,500만 원으로 낮춰 거래될 것이다. 채권 만기를 1년이라고 가정할 때 8,500만 원을 투자해 1년 뒤 손에 쥘 수 있는 금액은 1억 100만 원. 이자소득세(15.4%, 표면금리 기준)를 제외한 세후 수익률은 27.7%다.

만약 액면가와 만기가 동일하면서 금리 차가 더 벌어지면 어떻게 될까? 표면금리 2%에 시장금리가 17%인 채권의 수익률은 같은 방법으로 환산하면 22.53%가 나온다. 표면금리는 1%p, 시장금리는 2%p가 올랐는데 수익률은 약 5%p가 상승한 것이다.

채권 수익률은 채권 이자 지급 방식에 따라 조금씩 달라진다. 단리와 복리의 원리금 총액이 다른 것과 같은 이치다. 느꼈다시피 수익률은 공식이 복잡해 대부분 증권사에서 알아서 계산해준다. 우리는 시장금리와 표면금리의 차가 큰 채권을 투자하는 게 좋다는 것만 기억하면 된다.

고정된 가격이 없는 주식과 달리, 채권은 고정된 값(표면금리+액면가)과 고정되지 않은 값(시장금리)을 함께 고려해야 하므로 이해가 어려운 게 사실이다. 때문에 탄탄한 개념 숙지가 필수다. 다음 편에서는 시장금리 변동에 따른 채권의 민감도를 계산하는 ‘듀레이션(Duration)’에 대해 알아보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