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권 가격과 금리가 반대로 움직이는 이유

금리 하락이 채권의 ‘상대적 가치 하락’을 유도하기 때문!

채권도 부동산, 주식처럼 금리의 영향을 받는다. 금리가 올라가면(↑) 채권 가격은 내려가고(↓), 금리가 내려가면(↓) 채권 가격은 올라간다(↑). 즉 금리와 채권 가격은 반비례한다. 그런데 뭔가 이상하다. 금리가 높아지면, 이자율도 올라 채권 가격이 높아져야 하는 게 맞지 않을까?

표면금리 vs 시장금리

신문 기사를 읽다 보면 ‘채권금리’라는 말이 자주 나온다. 그냥 ‘금리’라 표현할 때도 많다. 문맥상 ‘표면금리’ 또는 ‘시장금리’를 뜻하는 데 둘은 전혀 다른 개념이다. 금리와 채권 가격이 왜 반대로 움직이는지는 표면금리와 시장금리의 차이를 아는 것에서 시작한다.

표면금리는 채권 만기 시점까지 변하지 않는 금리다. 쉽게 말해, 채권 증서에 적힌 이자율이다. 이 이자율은 채권 발행과 동시에 고정된다. 과거엔 채권 이자를 받으려면 증서에서 이표(Coupon)를 뜯어내 발행 기관에 제출해야 했다. 그래서 표면금리는 ‘이표금리’ 혹은 ‘발행금리’라고도 한다.

시장(시중)금리는 시장에서 채권의 종류별로 책정되는 금리다. 대내외 경제 상황에 따라 수시로 변한다. 중앙은행의 기준금리 조정, 경기 변동, 물가 등의 영향을 받는다. 가장 큰 영향을 받는 것은 수요와 공급이다. 채권에 대한 수요가 늘어나면 채권 가격은 올라가고(금리 ↓), 공급이 늘어나면 가격은 내려간다(금리 ↑).

금리 하락 = 채권의 상대적 가치 하락

왜 시장금리가 오르면 채권 가격은 떨어질까? 간단하다. 상대적 손실이 발생했기 때문이다.

1년 만기에 표면금리가 5%인 액면가(원금) 1억 원짜리 국채(이하 ‘A채권’)가 있다고 하자. 정부는 총 10억 어치를 발행했다가 생각만큼 팔리지 않자 내일부터 표면금리를 6% 올린 채권(이하 ‘B채권’)을 발행하기로 한다. 오늘 A채권을 산 베짱이 대리는 억울하다. 내일 샀다면 1%의 추가 이자 수익을 기대할 수 있었기 때문이다.

B채권의 표면금리가 1% 올랐다는 것은 시장에서 A채권의 가치, 시장금리가 1% 떨어지게 됐다는 말과 같다. 앞으로 A채권보다 B채권을 찾는 사람이 많아질 테고, 인기가 떨어진 A채권은 시장금리의 하락분(1%) 만큼 내려간 가격에 거래될 것이기 때문. 이런 식으로 시장금리는 채권 가격과 반비례 관계를 이룬다.

대신 시장금리는 채권 수익률(만기수익률)과 비례한다. 채권 가격이 채권 수익률과 반비례 관계에 있어서다. 똑같은 양의 과자를 한 사람은 정가, 한 사람은 100원 더 싸게 샀다면 누가 이익일까? 당연히 싸게 산 사람이다. 과자의 양(만기에 받는 돈)이 변하지 않는다면 원가가 내려갈수록 수익률은 올라간다. 시장금리는 채권 가격(원가)을 올리고 내리는 요인이다. 즉, 시장금리와 수익률은 사실상 같은 말이다.

반면, 표면금리는 채권 가격과 비례한다. 채권 발행과 함께 고정되기 때문이다. 시장금리와 잔존만기(만기까지 남은 기간), 액면가가 동일하면서 표면금리가 4%인 채권과 5%인 채권 중 어떤 게 더 비싸게 팔릴까? 당연히 4% 채권보다 1%p 높은 이자 수익을 보장하는 5% 채권이 값비싸게 가격에 팔릴 것이다. 물론 실제로는 금리와 액면가 변화가 이렇게 똑 떨어지진 않는다. 실제 금리와 채권 가격은 소수점으로 움직이면서 책정 과정도 꽤 복잡하기 때문. 표면금리와 시장금리의 이해를 돕기 위해 단순화해 설명했음을 알린다.

아래는 표면금리, 시장금리와 채권 가격의 상관관계를 그래프로 정리한 것이다.

‘표면금리 – 시장금리’ 값 클수록 세후수익률 ↑

표면금리, 시장금리 만큼 중요한 게 채권의 세후수익률이다. 세후수익률은 두 금리의 차이가 클수록 올라간다.

채권 수익률은 수익금을 원금으로 나눈 것이다. 만기 때 들어오는 모든 현금의 흐름(수익금)을 현재 채권 매입가(원금)로 나눈 뒤 1을 뺀 것을 말한다. 세후수익률은 이 수익률로 산정한 원리금에서 세금(이자 소득세)을 빼고 환산한 수익률이다.

이자 소득세(15.4%)는 표면금리가 과세 기준이다. 아무리 수익률이 높아도 표면금리가 낮으면, 세금을 적게 뗀다. 즉, 표면금리는 낮으면서 수익률(시장금리)은 높은 채권을 사면 수익성을 극대화할 수 있다. 시장금리와 표면금리의 차가 크면 클수록 세후수익률이 높아진다는 뜻이다.

고정된 가격이 없는 주식과 달리, 채권은 고정된 값(표면금리+액면가)과 고정되지 않은 값(시장금리)을 함께 고려해야 하므로 이해가 어려운 게 사실이다. 때문에 탄탄한 개념 숙지가 필수다. 다음 편에서는 시장금리 변동에 따른 채권의 민감도를 계산하는 ‘듀레이션(Duration)’에 대해 알아보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