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지부진한 코스피, 해답은 ‘경기민감주’? - PUNPUN

지지부진한 코스피, 해답은 ‘경기민감주’?

4월 2주차 투자 트레이닝

지난 1월 3,200까지 가파르게 상승하던 코스피가 한동안 3,000선에서 지지부진한 모습을 보였죠. 4월에 접어들어 3,100선까지 회복하긴 했지만 2월에 비해 거래량도 4분의 1 수준으로 줄었습니다. 국채 금리 급등의 여파로 증시 변동성이 커지면서 관망에 나선 투자자들이 늘어났기 때문으로 보이는데요. 실제로 은행권으로 흘러들어온 투자 대기성 자금이 한 달 새 18조 원 이상 늘었다고 합니다.

그런 가운데 외국인과 기관 투자자들은 지난달부터 경기민감주를 사들이고 있습니다. 경기민감주란 다른 종목에 비해 경기의 영향을 많이 받는 기업의 주식으로, 철강, 석유화학, 자동차, 건설, 소비재 등의 업종이 해당합니다. 외국인은 지난달부터 이달 초까지 철강 업종 내 시총 1위 기업인 POSCO를 5천억 원어치 이상 순매수했고, 연기금의 순매수 상위 종목에도 현대제철, 아모레퍼시픽, POSCO, 금호석유, 기아차 등이 포함됐습니다.*
* 출처 : 한국거래소 투자자별 순매수 상위 종목

이처럼 외국인과 기관이 경기민감주를 사들인 이유는 경기회복에 따른 실적 개선 기대감 때문으로 보입니다. 특히 철강 업종은 경기 회복 국면에 철광석 가격 상승에 따른 제품 단가 인상 가능성까지 겹쳐 실적 기대감이 높아진 상황입니다. 언제까지 외국인과 기관이 해당 종목들을 매수할지 모르기 때문에 추종 매매는 신중히 결정해야겠지만, 경기 회복 국면에 실적이 상승할 수 있는 기업이라는 점에서 긍정적으로 지켜보셔도 좋을 것 같습니다.

  • 푼푼레터를 구독하시면 투자 트레이닝 콘텐츠를 더 빠르게 받아 볼 수 있습니다.

🚨주의🚨
· 주식 가격은 기대감으로 움직이기 때문에 중립적인 자세로 관망할 필요가 있습니다.
· 본 내용은 투자 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 손실에 대해 책임지지 않습니다.

매주 월요일 배달되는 유익한 이야기,
푼푼레터 구독하기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약관에 동의합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