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꽁 취뽀 일기] 난 오늘 ‘청년내일채움공제’ 신청했다 ① - PUNPUN

[양꽁 취뽀 일기] 난 오늘 ‘청년내일채움공제’ 신청했다 ①

2년 동안 총 300만 원만 저축하면 1,600만 원이 되어 돌아온다니!

양꽁 나이 스물여섯. 금융 미디어에 취뽀했다. 이제 소중한 ‘내 월급’을 받게 될 테니 말로만 듣던 재테크를 좀 해보려고 했는데… 주식이나 투자 같은 건 아직 어렵다. 마침 첫 기사로 받은 아이템이 청년 지원 정책! 그중 ‘청년내일채움공제’가 눈에 들어왔다. 어디 보자… 2년 동안 총 300만 원만 저축하면 1,600만 원이 되어 돌아온다고? 읽어보니 양꽁도 조건을 충족하는 것 같다. 이 기회를 놓칠 수 없지! 우리 회사도 신청할 수 있는지 실장님께 여쭤봤는데 안타깝지만 잘 모른다고 하셨다. (꽁무룩😥)

잠시 후 이 이야기를 전해 들은 대표님께서 양꽁을 인사팀으로 데려가 주셨다. 다행히 우리 회사도 신청할 수 있다는 긍정적인 답변. 여기부터는 양꽁이 직접 신청해보고 알아본 것들을 정리한 내용이다.

😮 그래서 청년내일채움공제가 뭔데?

자네… 최근 6개월 이내에 취업했는가, 혹시? 정규직은 처음인가? 다니는 회사가 중소·중견기업인가? 그렇다면 자네도 이 놀라운 지원 정책의 수혜자가 될 수 있다. 청년들의 장기근속을 응원하기 위한 사업인데, 매달 청년이 일정 금액을 적립하면 2년(뿌리 기업의 경우 3년) 뒤 엄청난 목돈으로 돌려준다. 그게 얼마냐 하면~ 실장님과 과장님이 “라떼는 말이야~”하며 아쉬워할 정도.

😮 나도 신청할 수 있을까?

만 15세 이상 34세 이하(군필자의 경우 복무기간 고려해 최고 만 39세까지)의 청년이라면 가능! 단 정규직 취업일 기준 고용보험 가입 이력이 없거나 최종학교 졸업 후 고용보험 총 가입 기간이 12개월 이하여야 한다. 이때 3개월 이하의 가입 이력은 총 가입 기간에서 제외되고, 12개월 초과자 중에서도 최종 고용보험 상실일로부터 6개월 이상 지났을 경우엔 가능하다. 쉽게 설명하면, 그동안 고용보험이 가입된 직장을 오래 다닌 이력이 없거나 휴직 상태가 길었다면 신청할 수 있다는 뜻이다. 아래 체크 리스트를 통해 자격 요건에 해당하는지 확인해 보길 바란다.

그렇다. 모든 조건을 충족해야 한다.

참고로 고용보험 가입 기간은 고용보험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더 자세한 요건은 여기.

😮 그래서 얼마를 받을 수 있는데?

근속했을 뿐인데 목돈이 생기는 매직.

청년은 매달 12만 5천 원씩 2년간 총 300만 원(3년 형의 경우 16만 5천원씩 총 600만 원)을 적립한다. (술자리 네 번만 안 가면 모을 수 있는 돈이다!) 만기 되면 내가 적립한 돈과 정부와 기업이 적립해준 돈을 함께 수령하면 된다. 계산하면 2년 형의 경우 1,600만 원(+이자), 3년 형의 경우 3,000만 원(+이자) 정도. 내가 넣은 돈을 제외하고 약 1,300만 원(3년형의 경우 2,400만 원)이 생기는 셈이다. 이게 웬 떡!💰

만기가 되면 정부에서 청년, 정부, 기업 모두 잘 적립했는지 확인하고 만기 지급 사실을 통보하는 문자를 보내준다. 정부가 미납할 일은 없으니 나만 잘 적립하면 된다. 연속 6개월 미납하면 중도해지 사유가 되므로 자동이체일에 알아서 잘 빠져나가도록 잔고를 잘 확인하자. 만기 해지 신청은 내일채움공제 홈페이지>청년내일채움공제>변경, 해지 및 만기에서 하면 된다. 수령한 청년들의 이야기를 들어보니 만기금 지급까지 최대 두 달까지도 걸린다고 한다. 초조해하지 말고 조금만 기다리자.

만기와 동시에 회사를 그만둘 계획이라면 잠깐 멈춤! 만기 해지 신청 절차가 마무리될 때까지 퇴사를 조금 미루는 것을 추천한다. 해지할 때 제출해야 하는 서류를 기업으로부터 받아야 한다면 민망한 상황이 벌어질 수 있다. 청약 기간을 채우자마자 퇴사했다는 청년 A에 의하면, 다신 안 볼 것처럼 뒤도 안 돌아보고 퇴사했는데 회사에 전화해서 이것저것 요구해야 했다고. 상상만 해도 머쓱타드다. (쭈글😅)

😮 중간에 회사를 관두게 되면 어떡해?

청년내일채움공제를 신청해놓고 중도 퇴사한다면 공제금을 받을 수 있을까? 양꽁도 그게 가장 궁금했다. OECD 회원국 중 청년 퇴사율이 가장 높은 한국에서 장기근속이 어디 쉽나! (대표님 눈 감아)

찾아보니 다행히 ‘받을 수 있다’가 정답이다. 1,600만 원을 다 받을 수 있는 것은 아니고, 재직한 기간에 따라 다르다. 2020년부터는 1년 미만 근무했다면 본인 납입금과 이자는 수령할 수 있지만, 정부 지원금과 기업 기여금은 환수된다. 1년 이상 2년 미만 근로했다면 정부 지원금까지 수령할 수 있지만 기업 기여금은 환수된다. 적어도 1년은 근무해야 조금이라도 청년내일채움공제의 혜택을 받을 수 있다는 뜻. 2019년까지는 1년 미만 근속했더라도 그동안 적립된 정부 지원금까진 수령할 수 있었다는데 괜히 아쉽다. (대표님, 그렇다고 제가 중간에 나가려고 했던 것은 아닙니다🤐) 그러니 퇴사 욕구 뿜뿜할 때마다 2년 후 받게 될 공제금을 떠올리도록 하자.

근무 기간1개월 이상
6개월 미만
6개월 이상
12개월 미만
12개월 이상
18개월 미만
18개월 이상
24개월 미만
24개월 이상
30개월 미만
30개월 이상
36개월 미만
2년 형자기
부담금
납부 누계액+이자
취업
지원금
225만 원
+이자
337만
5천 원
+이자
기업
기여금
전액 정부 환수
3년 형자기
부담금
납부 누계액+이자
취업
지원금
165만 원
+이자
240만 원
+이자
337만
5천 원
+이자
435만 원
+이자
기업
기여금
전액 정부 환수

여기서 꿀팁!🍯 혹시 입사한 지 한 달도 안 되어 회사를 관두게 됐는데 이미 청년내일채움공제를 신청한 상태라면? 바로 ‘신청 취소’하라. 중도 해지하면 나중에 다시 가입할 수 없지만 한 달 내에 취소하면 신청하지 않은 것으로 간주한다. 청년의 의지와 상관없이 중도 퇴사하게 되는 경우도 마찬가지로 다시 가입할 수 있다.

신청 방법은 2편에서 알려 드림!🐥

마침내 취뽀에 성공한 청년 양꽁. 이제 돈 좀 모아보려고 했는데… 주식이나 투자는 아직 어렵고, 커피는 절대 포기 못 한다. 그래서 양꽁이 선택한 방법은? ‘청년 지원 사업’을 똑똑하게 챙겨 신청하는 것! 그동안 몰라서, 복잡해서, 귀찮아서 놓친 정부 지원 정책들. 양꽁이 직접 참여해보고 청년들이 쉽게 따라 할 수 있도록 알려주려고 한다. 이런 꿀팁은 양꽁 취뽀 일기에서만 볼 수 있을걸?

매주 월요일 배달되는 유익한 이야기,
푼푼레터 구독하기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약관에 동의합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