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용카드 리볼빙 결제서비스, 연체만 아니면 괜찮은 걸까? - PUNPUN

신용카드 리볼빙 결제서비스, 연체만 아니면 괜찮은 걸까?

리볼빙서비스, 이것은 대출인가 아닌가.

아무리 헤어지려 해도 그 편리함 때문에 헤어날 수 없는 신용카드. 쓸수록 혜택은 덤이고 소득공제까지 되니 안 쓸 도리가 없다. 하지만 무심코 지나치다 보면 그 편리함에 대한 대가를 더 많이 지불하게 된다. 그 첫번째는 연체를 막아준다는 리볼빙결제서비스, 무얼 조심해야할까?

리볼빙 결제, 카드 대금을 그 달에 다 내지 않아도 연체되지 않는다고?

통장 잔액이 부족했는지 결제일에 카드대금이 일부만 결제되었다는 문자를 받은 K. 다음 날 나머지 대금을 갚으려고 카드사에 전화를 했다. “통장 잔액이 부족해서 카드대금을 내지 못하면 연체가 됩니다. 하지만, 리볼빙서비스를 이용하면 내야 할 돈이 많은 달에도 적은 달에도 일정하게 갚을 수 있어서 연체되지 않아요”라는 상담원의 말. 괜찮은 서비스인 거 같아 신청했는데, 다음 달 청구서를 확인해보니 ‘리볼빙서비스 이용에 따른 이자’가 발생하여 카드사에 문의해보니 ‘내지 않은 금액에 대해 발생한 이자’란다. 헐…..

리볼빙 결제서비스는 자칫하면 신용등급 하락에까지 영향을 줄 수 있다

원래 신용카드는 사용금액을 내지 않으면 연체가 된다. 그런데 리볼빙결제는 그 달의 카드청구금액을 다음 달로 분산시켜준다.

리볼빙 결제 서비스(일부결제금액 이월약정서비스)
– 카드 이용금액 중에서 일부만 결제하면 나머지 금액은 다음 달로 이월되는 서비스
– 결제비율 10~100%에서 자유롭게 선택 가능

그러니까 정말 자금이 부족한 상황이라면 (물론 그런 상황에 가지 않는 게 최선이겠지만) 결제비율을 조절할 수 있다는 점에서 소비자에게 도움이 되는 부분이 있다. 어쨌든 카드연체이자보다 리볼빙결제에 따른 이자가 더 적기 때문이다.(카드사에 따라 차이가 있지만 같은 신용등급이라면 2~3% 저렴하다.) 또, 카드사 입장에선 연체률을 낮추고, 이자 수익을 챙길 수 있는 방법이기도 하다. 결제비율 10~100%에서 자유롭게 선택 가능

하지만, 리볼빙 결제 서비스를 습관적으로 혹은 장기적으로 활용하는 것은 유의해야 한다. 갚지 않은 나머지 금액에 대한 이자가 생기는 건 물론, ‘대출’ 형태로 전환되어 신용등급 하락으로 이어질 수 도 있기  때문이다. 또 이왕 같은 대출이면 이자 관점에서도 차라리 마이너스 통장을 내는 게 더 나을 수도 있다.

리볼빙 결제가 신용등급에 영향을 미치는 악순환은 아래와 같다.

  1. 리볼빙서비스 이용 시 5%~28% 이자 발생..
  2. 갚지 않은 미지급된 금액은 매월 쌓이면서 금액이 늘어난다.
  3. 미지급금은 대출 형태로 전환되며, 이용기간이 길어지면서 신용도 변화.
  4. 늘어난 금액은 신용카드 한도초과로 결국 연체로 등록.
  5. 한번 생겨난 연체이력은 최소 1년 이상 조회되며 이는 신용등급 하락 원인.

피치 못할 사정으로 서비스를 이용하고자 한다면 여신전문금융협회(gongsi.crefia.or.kr) 홈페이지에서 이자율을 확인해보자.

무엇보다도

리볼빙서비스 = 대출

이라는 생각을 갖도록 하자. 그리고 자금 부족이 장기적으로 예상된다면 리볼빙결제를 활용하기 보다는 똘똘한 대출 상품을 하나 찾는게 더 나은 선택일 수 있다.

매주 월요일 배달되는 유익한 이야기,
푼푼레터 구독하기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약관에 동의합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