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저와 투자 사이, 경마장 데이트

데이트도하고, 서로의 투자 성향도 파악하고 일석이조!

날이 좋을 때면 경마장으로 향한다. 서울을 벗어나 과천의 무성한 초록도 만끽하고, 달리는 말을 보며 회사 일도 잠시 잊는다. 무엇보다 ‘돈 생기면 뭐 할까’라는 기분 좋은 상상이 도파민, 세로토닌, 아드레날린 같은 온갖 행복 호르몬을 뿜어내니까. 

경마, 어떻게 하는 거야?

처음부터 경마의 룰을 알 고 간 것은 아니었다. 언제나 소금과장을 움직이는 건 작은 호기심일 뿐. 다행히 현장에서 경마의 룰을 설명해주는 강의가 매시간마다 진행되고 있었다. 단승, 복승, 삼쌍승 등의 용어를 알아야만 베팅을 할 수 있고 재미있다. 우선 간단하게 설명하면 ‘상위 세 마리 중 몇 위까지 맞출 것이냐’가 경마의 핵심이다. 

단승 : 1등 말 맞추기  
연승 : 3등 내 한 마리 맞추기  
복승 : 1등, 2등을 순서 상관없이 맞추기  
쌍승 : 1등, 2등을 순서대로 맞추기  
복연승 : 1등, 2등, 3등 내에 들어올 말 중 두 마리를 순서 상관없이 맞추기 
삼복승 : 1등, 2등, 3등을 순서 상관없이 맞추기
삼쌍승 : 1등, 2등, 3등을 순서대로 맞추기  

위와 같이 7가지 경우로 베팅할 수 있다. 대체로 연승 < 단승 < 복연승 < 복승 < 삼복승 < 쌍승 < 삼쌍승 순으로 배당금이 높다. 순서 상관없이 상위권 말을 맞추는 것보다 순위까지 완벽하게 맞추는 게 어려우니 선택하는 사람들이 적은 것. 경마의 재미는 ‘배당금이라는 파이를 몇 명이서 나눠 먹을 것인가’에 있다.

말에 대해 뭘 알아야 베팅을 하지.

다른 투자와 마찬가지로 경마도 베팅을 결정하려면 정보가 필요하다. 주로 두 가지를 확인한다. 우선 말의 상태. 경마장 한 편에서는 다음 경기에 나갈 말들이 워밍업 하는 모습을 볼 수 있다. 오늘 컨디션을 직접 확인할 수 있다. ‘말벅지’를 봐도 잘 모르겠다면 경마 책자를 구입해 데이터 분석에 몰두하자. 경마 책자는 당일 인쇄소를 거쳐 나온 따끈따끈한 정보지로 1,000~2,000원에 구매할 수 있다. 서울, 부산, 제주 등 그날 열리는 전국구 경기가 시간별로 정리되어 있고, 새벽 훈련 조교의 코멘트와 건강 상태, 전문가들의 예측, 말들의 이전 경기 실적까지 모두 쓰여있다. 책자마다 전문가 리스트가 다르기 때문에 경기별 예측도 다 다르다. 몇 번 사다 보면 나름 궁합이 맞는 책자를 고를 수 있게 된다. 개인적으로는 〈에이스 경마〉를 좋아한다. 단순히 가독성이 가장 좋기 때문이다. 

소금과장은 전문가들의 예측은 배제하고 통계만 본다. 경주마들도 장거리 전문, 단거리 전문이 있기 때문에 이번에 진행되는 경기와 같은 거리를 뛰었을 때 과거 실력이 어땠는지부터 살핀다. 그다음에 최근 거세나 부상과 같은 맘 고생, 몸 고생이 없었는지도 확인한다. 우리도 이별의 아픔이나, 통증이 있으면 일의 능률이 안 오르듯이, 아무리 실력 좋은 경주마라고 해도 개인 사정이 있다면 영향을 받을 수 있으니 감안해야 한다. 

얼마를 어떤 확률에 걸 것인가.

경기 시작 시간이 다가오면 전광판으로 각 경우의 배당률과 대부분의 사람들이 어떤 말을 밀고 있는지 알 수 있다. 단승에서 배당률이 가장 낮은 말이 해당 경기의 슈퍼스타다. 상위권 말을 1마리 맞추는 연승은 성공 확률이 크지만 배당이 좋지 않다. 대부분 1.x 배~3.x 배 정도. 즉, 경마에서 중요한 건 1등을 맞추는 게 아니라 ‘몇 배를 벌기 원하는가’와 ‘원하는 수익을 위해 어느 정도의 손해를 감수할 수 있는가’다. 위험을 최소화하고 본전만 버는 게 좋다면 계속 안전한 연승에 투자하는 게 맞고, 위험을 감수하고 높은 수익률을 원한다면 배당금이 높은 삼쌍승 쪽에 투자하는 것이다. 게임 몇 번 해보면 본인의 투자성향을 파악할 수 있다. 

경마는 카지노 도박보다 주식, 부동산 투자와 비슷하다. 과거 데이터를 바탕으로 현 시장 상황을 살펴 미래를 예측하는 거니까. 하지만 정확도는 부동산, 주식, 경마 순이다. 경험상 경마의 변수가 가장 크다. 10게임 중 절반은 전혀 예측 못한 말들이 1등이 되기 때문.

소금과장은 최대 70배까지 성공했다. 부러움은 넣어둬도 된다. 대부분 200원, 300원씩 투자하는 미니멀한 간의 소유자이기 때문. 70배가 터졌다해도 21,000원. 큰 위험을 감수할 수 없는 투자성향이라 주로 확신이 가는 한 마리를 정하고 그 외 유망주 말들과 짝지어 복연승에 도전하곤 한다. 이런 방식으로 하면 보통 10배~20배 정도 수익률을 올릴 수 있다. 10번 중에 한 번만 성공해도 본전인 것!

그렇게 반나절 데이트에 평균 1~2만 원을 쓴다. 주전부리를 많이 사먹으면 더 쓰기도 하고, 촉이 좋은 날은 벌기도 한다. 갈 때마다 하루 게임에 쓸 금액을 정하기 때문에 크게 잃은 적도 크게 번 적도 없다. 데이트 아이디어가 없어 선택하던 영화 한 편, 길가에서 타로점으로 궁합 한 번 보는 돈이다 생각하면 색다른 경험이 두렵지 않을 것이다. 소금과장은 이번 주말에 또 과천으로 향할 예정이다. 이번에는 1,000원씩 걸어보겠다는 배포와 돈을 따서 여름휴가에 보탬이 되겠다는 야망을 가지고.